김설희·하나령·신용국·전준영의 2019 FW 서울패션위크 활약상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모델 김설희(왼쪽부터), 하나령, 신용국, 전준영. 사진제공=YG KPLUS

YG케이플러스가 지난 24일 마무리된 2019 FW 서울패션위크에서 소속 모델 김설희, 하나령, 신용국, 전준영의 활약을 전했다.

김설희와 하나령은 이번 시즌 로맨시크, 디그낙 등 다양한 컬렉션에 올랐다. 현재 김설희는 스톤브릭 모델로 활동 중이며 20대의 패션, 뷰티 아이콘으로 자리 잡고 있다. 이번 시즌 빅팍 오프닝을 장식한 하나령은 2019 SS 오트 쿠튀르 ‘장 폴 고티에’ 쇼를 통해 해외 무대로까지 진출하며 무한한 성장을 예고했다.

신용국은 소윙 바운더리스, 송지오 옴므, 비욘드 클로젯 등 다양한 런웨이에 섰다. 전준영은 송지오 옴므 컬렉션에서 이너 없이 재킷만을 착용해 시선을 사로잡았다는 후문이다. 그는 현재 각종 잡지를 비롯해 브랜드 캠페인에서 활동 중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