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감독 “첩보 스릴러 ‘리틀 드러머 걸’, 한 여성의 성장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리틀 드러머 걸’의 박찬욱 감독/사진제공=채널A

박찬욱 감독이 “‘리틀 드러머 걸’은 한 여성의 성장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채널A는 오는 29일 ‘리틀 드러머 걸’의 첫 방송을 앞두고 박찬욱 감독이 직접 밝힌 제목의 의미와 관전포인트를 공개했다.

‘리틀 드러머 걸’은 1979년, 이스라엘 정보국 비밀 작전에 연루되어 스파이가 된 배우 찰리와 그를 둘러싼 비밀 요원들의 숨 막히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 스릴러다. 박 감독이 선보이는 첫 TV 드라마다.

박 감독은 “북 치는 소년이라는 의미의 ‘드러머 보이’는 서양의 전쟁사에서 군인들의 사기를 독려하는 존재였다. 이 작품의 주인공인 배우 찰리는 낭만에 이끌려 참혹한 전쟁에 참여하게 되는 인물이라는 점에서 순진한 아이, 혹은 어른들에게 이용당하는 아이라는 의미의 ‘리틀 드러머 걸’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리틀 드러머 걸’이 첩보 스릴러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실제로 들여다보면 찰리라는 여성의 성장 이야기”라면서 “세상의 비정함과 냉혹함을 알지 못했던 한 여성 찰리가 일련의 사건들을 거치면서 어떻게 성장하는지, 시청자분들이 그 긴 여정에 동참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채널A가 공개하는 ‘리틀 드러머 걸’ 국내 방송 버전은 오는 29일 오후 11시 첫 방송을 내놓는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