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디 영화 ‘뷰티풀 보이스’, 역대급 꿀 성대 조합 화제…4월 개봉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뷰티풀 보이스’ 스틸컷 / 사진제공=스톰픽쳐스코리아

‘뷰티풀 보이스’에 연예계 대표 ‘꿀 성대’ 배우들이 모였다.

‘뷰티풀 보이스’는 출시를 앞둔 RPG 게임 더빙을 위해 성우들이 모인 이야기를 담는다. 좁아터진 유리 부스 안에 모인 흙수저 ‘보이스 히어로’들이 단 하루 만에 끝내야 하는 미션을 수행하며 벌어지는 코미디 영화다.

제44회 서울독립영화제,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를 통해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어낸 ‘뷰티풀 보이스’는  배우 이이경과 박호산, 문지인 등 자타 공인 연기파 배우들의 역대급 꿀 성대 조합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이경은 MBC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에서 ‘로마의 신사 그레고리팩’이라는 이름으로 출연하며 감미로운 목소리와 노래 실력을 뽐냈다. 부드러우면서도 진한 감정이 느껴지는 음색으로 꿀 성대를 인증한 바 있는 그는 이번 작품에서 1인 방송을 통해 더빙 아티스트로 활동하는 ‘민수’ 역을 맡아 주책없지만 열정만은 대단한 캐릭터를 선보인다.

박호산은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발음이 새는 독특한 말투로 시청자들에게 ‘문래동 카이스트’라는 캐릭터를 확실하게 각인시켰다. 극 중 혀 짧은 발음으로 웃음을 선사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긴 그는 이번 작품에서 계약금을 위해 짠내 나는 더빙 프로젝트를 사수하는 ‘박 대표’로 열연하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낸다.

문지인은 특유의 밝고 쾌활한 성격이 드러나는 목소리로 캐릭터의 매력을 한껏 끌어올린다. ‘유리’ 역을 맡은 그는 극중 어느 캐릭터보다도 다양한 목소리 톤을 보여주며 극에 활기를 더할 예정이다. 이 외에 김민주와 김정팔, 양조아도 전문 성우 못지않은 발성과 탁월한 목소리 연기로 진짜 성우들의 모습을 엿보는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뷰티풀 보이스’는 오는 4월 개봉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