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2’ 안소희 “오랜만에 안방극장 복귀, 섬세하게 준비하는 中”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안소희.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원더걸스에서 연기자로 전향한 안소희가 “아주 작은 부분까지 신경쓰면서 연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25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동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의 제작발표회에서다.

안소희는 “오랜만에 드라마에 출연하게 돼 긴장되고 걱정도 크다. 그럴 때마다 감독, 작가님이 많은 이야기를 해주신다. 대본 연습도 많이 하고, 리허설을 할 때도 정확하고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쓰면서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좋은 연기를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그는 극중 이준기(이이경)의 연극영화과 동기로 여러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살아가는 김정은 역을 맡았다.

지난해 2월~4월까지 방송된 ‘으라차차 와이키키’가 두 번째 시즌으로 돌아왔다. 여전히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 모인 청춘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시즌1에 출연한 배우 이이경을 비롯해 김선호 신현수 문가영 안소희 김예원 등이 뭉쳤다. 이날 오후 9시 30분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