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박준규 “‘야인시대’ 꽂힌 아내 덕에 무명생활 청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비디오스타’ 박준규(위부터), 서해원/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박준규의 무명 생활을 청산하게 한 SBS ‘야인시대’의 쌍칼 캐스팅 비화가 밝혀진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서 배우 박준규가 지금의 자리를 만든 작품들의 캐스팅 비화에 대해 공개한다. 박준규는 “MBC 드라마 ‘왕초’를 통해 쌍칼 역할을 소화한 바 있어 처음엔 ‘야인시대’를 고사했다”고 입을 열었다. 하지만 “‘야인시대’에 강렬한 느낌을 받은 아내 덕에 또 한 번 쌍칼을 맡으며 인생 캐릭터를 만들었다”고 아내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평소 랩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갖고 있는 박준규는 “랩네임 ‘박규’로 노래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열심히 곡을 작사 중이라는 그는 스튜디오에서 짧지만 강렬한 랩 한 소절을 선보였다.

2009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인천 선으로 연예계 입문해 지난해 MBC 드라마 ‘비밀과 거짓말’에서 주연을 맡아 이름을 알린 배우 서해원이 ‘비디오스타’에 함께했다. 서해원은 광고계에서 주인공을 뒷받침하는 역할로서 자주 섭외됐던 시절의 이야기를 밝혔다. 김희선, 김연아, 이수경 등 당대 최고의 스타들과 함께 하며 광고에서 얼굴을 비췄는데, 서해원의 ‘서브계 TOP 시절’ 광고 영상을 ‘비디오스타’에서 재조명했다.

박준규와 서해원의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는 오는 26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