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 ‘모두의 주방’서 요리에 외국어까지…실력 발휘 제대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거미. / 올리브 ‘모두의 주방’ 방송화면

가수 거미가 또 한 번 팔색조 매력을 자랑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거미는 지난 24일 Olive 예능프로그램 ‘모두의 주방’에 새로운 친구로 합류했다. 요리 실력을 뽐내는 것은 물론 애절한 감성을 전달하며 이목을 끌었다. 이어 유창한 외국어 실력까지 발휘했다.

거미는 첫 등장부터 친구들의 뜨거운 환영을 받으며 남다른 팬미팅 분위기를 만들었다. 모두들 앞다퉈 “거미의 오랜 팬”이라고 밝혔다. 특히 배우 이엘리야는 거미가 등장하자마자 눈을 떼지 못하며 “실감 나지 않는다”고 했다. 이후 거미의 노래를 부르며 시선을 모았다.

이어 거미는 유창한 일본어로 그룹 아이즈원 사쿠라에게 인사를 건넸다. 주위 사람들의 감탄 어린 눈길에 거미는 “일본에서 활동하면서 그때 공부했다. 통역이 있어도 스스로 하려고 했다”며 사쿠라를 보면 당시가 떠오른다고 설명했다.

이후 거미는 주방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출중한 요리 실력 또한 뽐냈다. 준비해온 싱싱한 전복과 낙지, 문어를 꺼내며 “고향인 전남 완도 금당도에서 유명한 재료들을 가져왔다”고 해 모두를 감탄하게 만들었다. 거미는 직접 해물을 손질하며 해물 샤브샤브와 문어숙회, 갈치속젓 김밥으로 요리 실력도 과시했다.

마지막으로 다 함께 요리한 음식을 나눠먹으며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사쿠라는 거미에게 노래를 잘 할 수 있는 방법을 물어봤다. 이에 거미는 과거 성대결절로 힘들었던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사쿠라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이어 거미는 자신의 인생 노래로 ‘기억상실’을 꼽으며 주방 친구들에게 귀호강 라이브를 선사하며 식사를 마무리했다. 또한 김밥을 만드는 김용건과 사쿠라를 돕기도 하고 떡볶이를 만드는 이엘리야를 살피는 등 모든 출연자들을 조용히 세심하게 도우며 역시 검셰프(거미 요리사)라는 찬사를 받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