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잇’ 나나표 걸크러시 액션 通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킬잇’ 나나/ 사진=OCN 방송화면

배우 나나가 OCN 토일 오리지널 ‘킬잇’에서 카리스마와 액션, 섬세한 감정 표현의 삼박자를 갖춘 연기로 ‘도현진 표’ 걸크러시 붐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24일 방송된 ‘킬잇(Kill it)’ 2회에서 도현진(나나 분)은 유대헌 살인 사건의 진범을 찾기 위해 끈질기게 사건을 수사하는 한편, 범행 장소와 가까운 곳으로 이사해 김수현(장기용 분), 강슬기(노정의 분)와 한 건물에서 지내면서 서로에게 한발 더 가까워졌다.

도현진은 인신매매를 일삼는 조폭 이충원(이수용 분)을 잡기 위해 홀로 아지트에 잠입했다. 마피아 카리모프 2세(로빈 데이아나 분)와 마주한 절체절명의 순간, 킬러의 신분을 숨기고 있는 김수현(장기용 분)이 도현진을 안고 극적으로 총알을 피해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특히 도현진으로 분한 나나는 완급 조절이 돋보인 연기로 몰입도를 높여 호평을 받았다. 나나는 실제 형사에 버금가는 프로페셔널한 면모와 카리스마로 도현진에 녹아들어 걸크러시의 정석을 보여줬다. 가파른 절벽에서 거침없이 자일을 타고 장정들과의 대치에도 굴하지 않는 나나의 화려한 액션은 보는 이들의 감탄을 절로 유발했다.

뿐만 아니라 나나는 다트 세계기록 보유자라는 도현진의 특징을 제대로 살렸다. 다트를 하듯이 물건을 던지는 신에서는 목표로 하는 대상과의 거리에 따라 서로 다른 자세와 시선 처리를 연구하는 등 세세한 부분에서도 도현진이라는 캐릭터를 완성하기 위해 깊게 고민한 흔적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나나가 진짜 딸을 대신하기 위해 입양된 딸로 부모님이 원하는 모습에 맞춰 연기하는 장면은 매사에 자신감이 넘치는 형사 도현진과는 전혀 달라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 같은 가정사를 갖고 있는 도현진이 유산을 노리는 친척들 때문에 비뚤어진 표현을 하는 강슬기를 이해하고 진심 어린 충고를 하며 그려낸 섬세한 감정 연기는 몰입감을 배가시켰다.

이처럼 나나는 형사로서 냉철한 모습과 숨겨진 가정사의 아픔, 그 속에서도 진심으로 상대를 걱정하는 따뜻한 도현진 캐릭터의 입체적인 면모를 소화했다. 이에 마음을 사로잡는 연기부터 눈을 뗄 수 없는 액션까지 앞으로 나나가 보여줄 연기에 기대감이 폭발하고 있다.

나나가 출연하는 드라마 ‘킬잇’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 OCN에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