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윤아, “토니 오빠 팬이었어요”…토니母 ‘화색’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신영-홍자매의 ‘다이어트 캐슬’이 최고 시청률 25.8%까지 치솟으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4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는 시청률 22.1%(이하 수도권 가구시청률 2부 기준), 2049 타깃 시청률 10%을 기록해 일요 예능 1위, 주간 예능 1위를 차지했다. 같은 시간대 방송된 MBC ‘호구의 연애’는 2.4%, KBS2 ‘개그콘서트’는 5.2%, tvN ’자백’은 6.2%, JTBC ‘트래블러(재)’은 1.6%를 나타냈다.

이날 ‘미운 우리 새끼’ 최연소 여자 스페셜 MC로 소녀시대 윤아가 출연했다. 어머니들은 윤아가 등장하자 “여리여리하고 예쁘다”며 칭찬 일색으로 반겼다. 토니 어머니는 “H.O.T 좋아했지?”라고 돌직구로 물었고 윤아는 “어릴 때 저는 진짜 토니 오빠 팬이었어요”라고 답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김건모는 절친 태진아, 이무송 형들과 슈퍼문을 보기 위해 빽가 집을 방문했다. ‘십전대보탕’을 끓이기 위해 마당에서 판을 벌이던 중 예기치않게 빽가 어머니가 방문하는 바람에 건모 일행은 서로 뻘쭘한 상황이 벌어졌다. 빽가 어머니 덕분에 대보름 밥상을 받은 건모 일행은 빽가가 뇌종양 수술을 받았을 당시 가슴아팠던 이야기에 숙연해지기도 했다. 빽가 어머니는 “아픈 아들을 향해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쓴 악플을 보고 마음에 비수가 와서 꽂힌 듯 아팠다”고 고백했다. 빽가는 “수술 이후에는 ‘건강 관리만이 효도’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종국과 하하의 동업 분쟁은 친한 변호사 형의 중재로 마무리됐다. 변호사는 “두 대표의 역할이 명확하지 않은게 문제”라며 두 사람이 서로 억울하다고 생각하는 고민을 들어줬다. 하하는 ‘자신이 라이브하지 않는다’고 말한 종국을, 종국은 ‘LA에 아내와 딸이 있다’고 거짓 소문을 낸 하하에게 정신적 피해를 내세우며 서로 맞고소하겠다고 나서 웃음을 안겼다.

다이어트계의 살아있는 전설 김신영은 홍자매의 다이어트 코디로 나섰다. 홍선영의 다이어트 코디를 자처한 신영은 선영의 주말 식습관 패턴 분석부터 시작했다. 상담을 통해 하루에 다섯끼를 먹은 선영의 식단을 살핀 신영은 “위가 홍진영만큼 바쁘다” “이건 학회에 낼 만한 식단이야”라고 진단해 폭소를 안겼다.

신영은 선영을 위한 맞춤 건강 식단을 짰다. 아침에 일어나면 “물한잔과 현미밥, 부족하면 오징어를 통째로 쪄먹어라”, 점심에는 “달걀 아니면 두부스테이크”, 저녁에는 “고구마 3~4개”, “8시 이후 배고프면 토마토 큰 것”을 먹는 김신영 식 다이어트 식단을 선보였다. 이 장면은 25.8%까지 분당 시청률을 끌어올리며 관심을 받았다.

다음 주에는 선영의 한계치까지 끌어올리는 다이어트 운동 비법이 공개될 예정이다.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