빽가 母, 뇌종양 관련 악플에 상처 고백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4일 방영된 SBS ‘미운우리새끼’ 방송화면.

24일 방영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 그룹 코요태의 빽가의 어머니가 아들의 뇌종양이 알려졌을 당시 본 악플에 받았던 상처를 털어놓았다.

김건모는 이날 태진아, 이무송과 빽가의 집에 방문했다. 빽가의 어머니는 “‘명복을 빕니다’라는 악플을 보고 종교가 없었다면 누구 하나 죽였을 수도 있었다”며 울컥했던 심경을 토로했다. 빽가와 어머니는 빽가의 뇌종양을 알게 됐을 때 서로 부둥켜 안고 울었던 과거도 떠올렸다.

빽가는 “아직 (뇌종양의) 재발 가능성이 있어 열심히 관리 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