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열혈사제’의 긴장감 유발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김민재.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김민재가 지난 23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에서 긴장감 유발자로 활약했다.

중권(김민재)은 강부장(김형묵)으로부터 구담 성당 신부의 신분을 파악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이에 이영준(정동환) 신부 사망 사건이 일어났던 별장을 살피던 중 영상신호 교란기, 루미놀액 흔적 등을 발견해 해일(김남길)의 정체를 알게 됐다.

이어 중권은 구담 성당을 찾아갔고, 고해성사를 빌미로 해일을 불러냈다. 그리고는 국정원 요원 시절 겪은 테러 사건을 언급해 트라우마를 건드리며 평정심을 흩트려 놓았다. 또 하던 모든 일을 멈추라는 경고와 함께 “그냥 조용히 살라”는 충고를 했다.

중권은 강부장과 경선(이하늬)에게 해일이 국정원 대테러팀 최고 대원 출신이라는 정체를 발설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김민재는 국정원 소속임에도 돈이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욕망을 탄탄한 연기로 표현했다.

김민재가 출연하는 ‘열혈사제’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