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영, 2리터 물통 들고 숀리 아닌 ‘신리’ 변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4일 방영된 SBS ‘미운우리새끼’ 방송화면.

24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방송인 김신영이 홍진영의 언니 홍선영의 ‘다이어트 코디’로 나섰다.

김신영은 이날 홍 자매의 집에 찾았다. 자매가 물을 권하려 했으나 김신영은 자신이 평소 들고 다니던 2리터 물통을 꺼냈다.

김신영은 본격적으로 다이어트 코치로 나서며 “나는 ‘숀리’가 아니라 ‘신리’다. 전적으로 나를 믿어야 한다”고 했다.

이후 홍선영의 식습관을 꼼꼼히 파악했다. 김신영은 홍선영에게 “위가 홍진영보다 바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