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걸리버, 5표 차로 클림트 꺾고 가왕 등극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4일 방영된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24일 방영된 MBC 예능 ‘복면가왕’에서 ‘걸리버’가 ‘클림트’를 꺾고 98대 복면가왕으로 등극했다.

걸리버는 클림트와 박빙의 승부를 펼쳤고, 5표 차이로 복면가왕 자리에 올랐다. 연예인 판정단의 표 차이 수는 1표였다.

걸리버는 이날 그룹 러블리즈의 ‘데스티니’를 재편곡해 부르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데스티니’의 작곡가 윤상 또한 “노래가 서너 마디 갈 때까지 ‘데스티니’일 것이라고 생각을 못했다”고 놀랄 정도였다. 윤상은 “너무나 파격적인 편곡이다. 걸그룹 노래인데 과연 걸리버가 어떻게 생각해줄 지 빠져들어서 객관적으로 못 들었다. 감동이고 고맙다”고 했다.

가왕 자리를 차지한 걸리버는 “너무 행복해서 무슨 말을 들려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기뻐했다.

클림트는 그룹 마틸다의 해나로 밝혀졌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