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경수, 두 살인 사건의 공통분모 용의자 연기로 눈도장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류경수. 사진=tvN 드라마 ‘자백’ 방송화면

신인 배우 류경수가 지난 23일 처음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자백’에서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류경수는 ‘자백’에서 닮은꼴의 두 살인사건에 연룩된 용의자 한종구 역을 맡았다.

한종구는 최도현 변호사(이준호) 앞에서 결백을 주장하다가도, 궁지에 몰리자 ”그럼 그때 변호사님은 제가 죽였다고 생각했던 거에요? 똑바로 얘기해봐“라고 분노하며 태도를 바꿨다. 미묘하지만 급격한 차이가 몰입감을 높였다.

류경수는 최근 영화 ‘항거’에 출연했던 배우다.

‘자백’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