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중, ‘더 뱅커’에선 은행 감사로 부정부패 파헤친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C 드라마 ‘더 뱅커’. 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드라마 ‘더 뱅커’ 속 ‘대한은행 공주지점’의 직원들 사진이 24일 공개됐다.

극 중 대한은행 공주지점의 지점장은 배우 김상중이 맡았다. 김상중은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를 연기한다.

‘더 뱅커’는 노대호가 갑자기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실력있는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과정을 그리는 드라마다.

김상중을 비롯해 채시라, 유동근, 안우연, 신도현, 차은하 등이 합류했다.

‘더 뱅커’는 오는 27일 수요일 밤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