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박정수, ‘욜로 시엄마’로 공감대 형성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박정수. 사진제공=젤리피쉬

배우 박정수가 지난 23일 처음 방송된 KBS2 새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자유분방하고 밉살스러운 연기로 안방극장에 강한 인상을 남겼다.

박정수는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자신의 삶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하미옥’ 역으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하미옥이 정년퇴직 후 집에만 있는 남편 정대철(주현)과 옥신각신하는 모습부터 며느리인 미선(유선)에게 무리한 부탁을 했다. 이처럼 박정수는 집안일과 육아를 피하며 욜로(YOLO) 라이프를 즐기는 시어머니를 현실감있게 표현했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