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소이현 “소주 광고 찍고 싶다…나처럼 맛있게 먹는 사람 없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는형님’ 인교진-소이현/ 사진=JTBC 방송화면

배우 소이현이 소주 광고를 찍고 싶다고 밝혔다.

23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는 인교진-소이현 부부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소이현은 자신의 별명이 ‘소주 이현’이라고 했다.  서장훈은 “소이현과 술을 자주 마셨는데 취하거나 흐트러진 걸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소이현은 “아버지가 복싱선수인데, 술 먹고 흐트러지면 죽는다고 했다”며 “아버지께 술을 배웠다.  친구들과 술을 마시면 마지막까지 남아서 다 보내고 뒷정리하고 맥주 한 잔으로 마무리 한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형님들이 “소주광고를 해 본적이 없느냐”고 묻자 소이현은 “안 했다. 너무 하고 싶다. 나처럼 소주를 맛있게 먹는 사람이 없다”며 흥분했다.

소이현은 “원래 소주는 엄마들이 먹는 것”이라며 “어릴 때 내가 먹은 건 소주가 아니었다는 걸 깨달았다. 마음의 애환과 한이 있을 때 마시는 것이다. 싱크대 밑에 뒀다가 설거지하다 한잔 마시고, 그런게 소주다”라고 말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