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소이현 “서장훈, 눈이 높다…주변 친구들 싫다고 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는형님’ 인교진-소이현/ 사진=JTBC 방송화면

인교진-소이현 부부가 JTBC ‘아는형님’에 출연해 ‘서장훈 장가 보내기 프로젝트’ 중이라고 밝혔다.

23일 방송된 ‘아는형님’에는 인교진-소이현 부부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인교진은 교실에 들어서자마자 “어디서 타는 냄새 안나니?”라고 물었고, 소이현은 “깨소금 볶는 냄새야. 여기 외로운 애들 보이는 데 적당히 볶을게”라며 잉꼬부부의 면모를 보였다.

인교진-소이현 부부는 서장훈과 술자리를 자주 갖는 등 친분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소이현은 “‘서장훈 장가 보내기 프로젝트’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교진은 “너희들 그거 아느냐?”며 “장훈이가 예전에는 (여성에게) 전혀 관심이 없었는데, 요즘은 긍정적으로 변했다”고 했다.

하지만 소이현은 “장훈이가 눈이 높다”며 “내 주변에 착한 친구들이 많은데 싫다고 했다”고 폭로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싫은 게 아니고 혼자 있고 싶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