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해숙, 딱지 끊으려는 경찰에 폭풍 애교 ‘질색’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사진=KBS 방송화면

KBS2 새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김해숙이 위기에 몰리자 폭풍 애교를 부렸다.

23일 방송된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는 박선자(김해숙)가 손녀 정다빈(주예림)을 등원 시키기 위해 딸 강미선(유선) 집으로 향하다 신호위반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박선자는 스쿠터를 타고 미선의 집으로 향했다. 선자는 교차로에서 노란불이 켜졌지만 멈추지 않고 내달렸다. 자칫 사고가 일어날 뻔 했다. 이를 발견한 경찰이 선자를 뒤쫓았다.

경찰을 따돌리고 딸 집에 도착한 선자는 서둘러 다빈을 유치원 차에 태웠다. 하지만 경찰들이 떡하니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경찰은 하루이틀이 아니라는 듯 “오늘도 신호 위반 했다”며 “신분등을 달라”고 했다. 선자는 끝까지 신분증을 내놓지 않았고, 딱지를 끊으려는 경찰을 온몸으로 막았다.

경찰이 “이러시면 공무집행 방해다”라고 경고했지만 선자는 “할머니가 손녀 유치원 보내는 게 무슨 공무집행 방해냐”고 소리쳤다. 이어 “밥은 먹었느냐. 설렁탕 한그릇 먹으면서 얘기하자”고 경찰을 달랬다.

경찰은 “맨날 과속하고 신호위반 하시지 않느냐. 스쿠터 그렇게 타면 큰일난다”며 딱지를 끊으려고 했다.

그러자 선자는 “젊은 사람이 왜 그래 아잉”이라며 애교를 부렸고, 경찰은 질색하는 표정을 지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