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카→솔로’ 김보형, 6년 만에 ‘불후의 명곡’ 출연…무대 갈증 한 풀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불후의 명곡’ 김보형/ 사진=KBS 방송화면

걸그룹 스피카 출신 김보형이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서 김지애의 ‘남남북녀’를 선곡해 폭발적인 가창력을 과시했다.

23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다함께 차차차’ ‘찬찬찬’ 등을 쓴 작사가 김병걸 편으로, 홍경민, 사무엘, 프로미스나인, 몽니, 육중완밴드, 김용진, 김보형이 출연했다.

이날 신동엽은 김보형을 “알리를 잇는 차세대 ‘불후의 명곡’의 디바”라고 소개했다.

6년 만에 ‘불후의 명곡’에 출연한 김보형은 무대에 오르기 전 “스피카에서 솔로가수로 데뷔한 김보형”이라며 “섭외전화를 받고 소리를 질렀다. 실감이 안났다. 솔로로 무대에 설 기회가 많지 않다. 앞으로의 무대가 기대되는 가수로 생각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보형은 긴장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무대에 오른 그는 담담하게 ‘남남북녀’ 노래를 불렀다. 감성을 가득 담아 노래를 이어가던 김보형은 고음 부분을 흔들림 없이 소화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육중완밴드의 강준우는 “오랜만에 깨끗한 목소리를 들었다. 저음에서는 부드럽게 밀어주시더라. 정말 노래를 잘하는 가수라고 생각했다”고 칭찬했다.

이어 김용진은 “한이 느껴졌다. 무대에 오르고 싶은 열망을 무대에서 표출 한 것 같다”고 말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