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서태지와 아이들 ‘발해를 꿈꾸며’ 뮤비 촬영장 발견…안무 논쟁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선을 넘는 녀석들’/ 사진=MBC 방송화면

MBC ‘선을 넘는 녀석들-한반도편'(이하 ‘선녀들’)에서 서태지와 아이들의 ‘발해를 꿈꾸며’ 뮤직비디오 촬영장소가 공개됐다.

23일 방송된 ‘선녀들’에서는 전현무, 설민석, 문근영, 유병재, 다니엘 린데만이 휴전선으로 향했다.

이날 ‘선녀들’은 철원에 있는 노동당사라는 곳에 도착했다. 선녀들은 해당 장소가 1990년대 발표돼 교과서에서 실린 서태지와 아이들의 ‘발해를 꿈꾸며’ 뮤직비디오를 촬영한 곳임을 알아챘다.

전현무는 다니엘 린데만에게 “‘발해를 꿈꾸며’ 뮤직비디오를 본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다니엘 린데만은 모내기를 하는 듯한 동작으로 안무를 따라해 보였다.

이에 유병재는 “그런 동작은 없다”며 자신있게 안무를 선보였다. 다니엘 린데만은 “뒷부분을 확인해보라”며 답답해했다. 이후에도 두 사람의 논쟁이 이어졌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