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프로미스나인, 깜찍발랄한 ‘다함께 차차차’…중독성 甲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불후의 명곡’ 프로미스나인/ 사진=KBS 방송화면

걸그룹 프로미스나인이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서 설운도의 ‘다함께 차차차’를 자신들만의 매력으로 재해석했다.

23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다함께 차차차’ ‘찬찬찬’ 등을 쓴 작사가 김병걸 편으로, 홍경민, 사무엘, 프로미스나인, 몽니, 육중완밴드, 김용진, 김보형이 출연했다.

이날 프로미스나인은 무대에 오르기 전 “이기겠다는 마음보다는 선배님들, 관객들과 즐기고 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화이트 컬러의 슈트 스타일로 무대에 오른 프로미스나인은 깜찍발랄한 퍼포먼스를 더해 ‘다함께 차차차’를 열창했다. 특히 재미있는 편곡과 ‘와우’라는 추임새로 중독성을 더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