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도적 비주얼”… ‘정글의 법칙 in 채텀’ 상상초월 크레이 피시 ‘만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정글의 법칙’/ 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채텀’에서 입이 쩍 벌어지는 먹방이 펼쳐진다.

23일 오후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채텀’에서는 김병만, 김인권, 문가비가 전날 설치했던 크레이 피시 통발 회수에 나선다. 부푼 기대감을 안고 끌어올린 통발에는 언뜻 보기에도 엄청난 크기의 크레이 피시가 한가득 있었다. 꿈에 그리던 사냥에 성공한 세 사람은 양손 가득 크레이 피시를 들고 환호성을 내질렀다.

들뜬 마음으로 생존지에 복귀한 병만족은 서둘러 크레이 피시 요리를 시작했다. 병만족은 파닥거리는 싱싱한 크레이 피시 한 마리를 즉석에서 회로 즐기기로 했다.

병만족은 꽉 들어찬 하얀 속살과 함께 탱글탱글한 자태를 뽐내는 크레이 피시의 모습에 감탄하며 한입 가득 시식했다. 입안에서 사르르 녹는 크레이 피시 회의 환상적인 맛에 병만족은 모두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고. 제작진에 따르면 침샘을 자극하는 병만족의 폭풍 먹방은 가히 역대급이었다는 후문이다.

오감을 사로잡는 크레이 피시 먹방은 오늘(23일) 오후 9시 ‘정글의 법칙 in 채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