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김남길, 역대급 위기…이하늬 깜짝 등판 ‘예측불가’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열혈사제’ 김남길./ 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의 김남길이 경찰에 붙잡힐 위기에 처한다. 현장에 등판한 이하늬가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관심이 높아진다.

‘열혈사제’가 반환점을 돌며 더욱 흥미진진한 전개를 펼치고 있다. 공고했던 권력의 카르텔은 각자의 욕망에 따라 흔들리며 균열이 생겼고, 이에 김해일(김남길 분)은 카르텔 내 제거 대상이 된 국회의원 박원무(한기중 분)를 구해, 카르텔을 더 흔들 작전을 짰다.

지난 22회에서 역대급 위기를 맞는 김해일의 엔딩은 심장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박 의원을 구하는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변수가 생긴 것이다. 김해일은 예상보다 늦게 도착한 경찰들에게 쫓기다 포위됐다. 정체 발각은 물론, 경찰에 붙잡힐 위기에 처한 김해일의 모습은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이런 가운데 오늘(23일) ‘열혈사제’ 제작진은 23, 24회 방송을 앞두고, 김해일의 위기 현장에 검사 박경선(이하늬 분)이 등판하는 모습을 예고했다.

사진 속 김해일은 경찰들에게 둘러싸인 채 두 손을 위로 올리고 있다. 이때 박경선은 당당하게 걸어와 김해일의 옆에 섰다. 혼비백산이 된 경찰들과 이에 못지않게 황당해하는 김해일의 모습이 아수라장이 된 현장 상황을 짐작하게 한다. 뿐만 아니라 박경선은 경찰들에게 무언가를 말하고 있는 모습이다. 긴박한 순간 박경선은 과연 어떤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일까.

앞서 박경선은 김해일이 검은 복면의 남자라는 것을 알아챘다. 이에 복면남의 얼굴이 김해일이라는 것을 확인하기 위해 무작정 그를 뒤쫓아 이곳까지 왔다. 아직까지 박경선은 카르텔의 편에 서 그들의 뒷일을 봐주고 있는 상황. 이런 가운데 박경선이 김해일의 위기 상황에 나선 이유는 무엇일지, 또 박경선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김해일이 위기를 어떻게 탈출하게 될지 궁금증이 쏠린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박경선의 등판이 과연 김해일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김해일은 과연 이 위기에서 빠져나갈 수 있을지, 또 이곳에서는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예측불가 전개를 예고하는 ‘열혈사제’의 이야기에 관심이 집중된다.

23, 24회는 오늘(23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