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X홍종현, 상의탈의 ‘첫 만남’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홍종현./ 사진제공=KBS

김소연과 홍종현의 기막힌 인연이 시작된다. 오늘(23일) 첫방송되는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다.

방송에 앞서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제작진은 김소연(강미리 역)과 홍종현(한태주 역)의 치명적인(?) 첫 만남을 공개해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김소연은 극 중 냉철한 판단력과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대기업 마케팅전략 부장 강미리로 분해 걸크러시의 끝판왕을 예고하고 있다. 홍종현은 강미리(김소연 분)의 회사에 갓 입사한 신입사원 한태주로 분해 사회 초년생의 패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렇듯 이름만 들어도 전무후무한 비주얼 케미를 예감케 하는 가운데 두 사람이 화끈한 대면식까지 가진다고 해 예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치솟게 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한껏 화가 나 상대방을 쏘아보는 강미리와 얼굴에 당황함이 가득 차 있는 한태주 사이에 흐르는 일촉즉발의 긴장감이 포착된 것.

뿐만 아니라 강미리의 옷에 묻은 얼룩과 한태주의 아찔한(?) 상의 탈의는 직장 상사와 신입사원 간에 어떤 상상초월 사건이 벌어진 것인지 보는 이들의 촉을 발동시키며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제작진은 “이 사건을 시작으로 두 인물 간의 본격적인 에피소드가 시작된다. 앙숙인 듯 앙숙 아닌 앙숙 같은 이들을 지켜보는 재미가 쏠쏠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