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마블’ 개봉 18일째 500만 돌파…전세계 수익 1조원 이상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캡틴마블’ 포스터.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캡틴 마블’이 개봉 18일째인 3월 23일, 누적 관객수 500만 명을 돌파했다. 개봉 3일째 100만, 개봉 4일째 200만, 개봉 5일째 300만, 개봉 11일째 400만 관객을 돌파에 이어 500만 관객까지 돌파한 것.

이는 마블 솔로 무비 중 역대 흥행 1위 ‘아이언맨3′(2013)와 ‘스파이더맨: 홈커밍'(2017)에 이은 최단 흥행 속도로 ‘닥터 스트레인지'(2016)보다 빠르다. 더불어 2019년 개봉작 중 ‘극한직업’에 이어 첫 5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가 됐다. 또한 2019년 외화 최고 흥행 신기록도 다시 한번 경신했다.

이와 함께 ‘캡틴 마블’ 전세계 수익은 주말 중 9억 불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 한화로 무려 1조원 이상이라는 천문학적인 흥행 기록까지 세우게 됐다. 북미에서만 흥행 수익 3억 불을 돌파했다.

‘캡틴 마블’은 기억을 잃은 파일럿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 잭슨)를 만나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2019년 첫 마블 스튜디오 작품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