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건모, 슈퍼문 보기 위해 빽가 집 방문…뜻밖의 손님 등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미운우리새끼’/ 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의 김건모가 1년 중 가장 큰 달인 ‘슈퍼문’을 보기 위해 나선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건모가 찰떡 궁합을 자랑하는 태진아, 이무송과 함께 슈퍼문을 보기 위해 어디론가 향한다.

알고 보니, 이날 김건모가 형님들을 모시고 간 곳은 코요태 ‘빽가’의 집이었던 것. 전망이 좋은 곳을 기대했던 형님들은 빽가 집에 들어서자 실망을 금치 못했다.

급기야 김건모는 형님들을 위해 비장의 이벤트 카드(?)를 꺼냈다. 형님들의 건강을 위해 母벤저스도 감탄할 정도로 정성이 가득한 ‘특별 보양식’을 공개한 것. 그러나 형님들은 추운 날씨에 밖에서 괜히 고생만 한다며 감동은커녕 오히려 김건모를 구박해 모두를 폭소케 만들었다.

이런 가운데 빽가 집에 예기치 않은 손님이 들이닥치는 사건이 벌어져 김건모를 더 진땀 흘리게 했다. 심지어 태진아, 이무송도 “무서운 분 같다”며 좌불안석 했다고.

하지만 이 깜짝 손님(?) 때문에 김건모를 비롯해 녹화장에서 지켜보던 어머니들까지도 폭풍 공감하며 ‘울컥’ 눈물을 쏟는 일이 벌어졌다는 후문이다.

웃음과 눈물이 공존한 김건모의 다사다난 ‘슈퍼문’ 관찰기는 오는 24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