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갈하이’ 서은수, 냉정과 열정을 오가는 눈부신 성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리갈하이’ 서은수/ 사진=JTBC 방송화면

JTBC 금토드라마 ‘리갈하이’의 서은수가 반전을 거듭한 맹활약으로 안방을 사로잡았다.

지난 23일 방송된 ‘리갈하이’ 13회에서는 세기의 악녀 윤도희(김사희 분) 사건에 대한 항소심 재판이 이어졌다. 윤도희의 변호를 맡은 고태림과 서재인은 변론에 실패, 첫 패배를 맛봤다. 하지만 재인은 포기하지 않았다. 윤도희가 증언을 뒤집은 이유가 최윤정과의 면회 때문이라는 것과, 최윤정은 사실 강기석(윤박 분)이었다는 것, 그리고 최초 목격자를 끈질기게 설득해 경찰이 놓친 증언을 확보한 것, 또한 패배의 트라우마에 빠진 태림을 대신해 변론을 이어간 것 등 제 몫을 톡톡히 했다.

가장 강렬했던 활약은 전사련(전국 사별남 연합회)에게 집단 폭행을 당한 사고였다. 윤도희의 변호사란 이유로 폭행을 당한 재인과 이를 본 태림이 분기탱천 해 재판을 승리로 이끌며 극적인 반전을 선사했다. 하지만 이 사고는 모두 재인이 의도적으로 부딪힌 전략이라는 사실이 드러나며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재인은 예상 외로 몸싸움이 심해졌다며 무모한 시도였음을 실토했다. 그러나 진실을 밝히기 위해 위기를 기회로 만든 기지가 결국 임팩트 있는 한방을 만들어냈다. 재인은 이제 단순히 진실만을 좇는게 아니라 재판을 유리한 방향으로 끌어올 수 있는 수완까지 갖춰 존재감을 확실히 하고 있다.

이처럼 서은수가 분한 서재인은 매회 눈부신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 정의와 인권을 최우선으로 하는 따뜻한 소신과 사건을 객관적으로 추론하고 핵심을 파고드는 냉철함까지 두루 보여주며 서은수만의 매력을 잘 녹여내고 있다. 시행착오를 겪으면서도 그 과정을 진정성 있게 담아내며 끈질기게 다시 일어나는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공감과 위안을 주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리갈하이’는 매주 금,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