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핑은 여덟살”…에이핑크, 4월 20일 8주년 기념 팬미팅 ‘운동회 콘셉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에이핑크/ 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에이핑크가 팬들과 함께 8번째 생일을 기념한다.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2일 공식 팬카페 및 SNS 채널을 통해 에이핑크 8주년 기념 팬미팅 ‘에핑은 여덟살’ 개최 소식을 알렸다.

에이핑크는 오는 4월 20일 오후 5시 서울 세종대학교 대양홀에서 2천여명 팬들과 만난다. 팬클럽 선예매는 27일, 일반 예매는 29일 멜론티켓에서 진행된다.

에이핑크는 2013년 팬클럽 창단 이후, 꾸준히 팬들과 데뷔일을 기념하는 자리를 마련하며 팬사랑을 실천해왔다. 마의 걸그룹 7년차 고비를 넘기고, 9년차에 접어들며 활동을 활발하게 이어나가고 있는 에이핑크는 어김없이 8주년 팬미팅 개최 소식을 전하며, 여전히 강력한 팬덤의 저력을 다시 한 번 과시했다.

평소 에이핑크의 팬미팅은 콘서트에 버금가는 공연 셋리스트와 이색 이벤트로 알찬 구성을 자랑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해에는 영화를 주제로 한 팬미팅 ‘PINK CINEMA(핑크 시네마)’에서 다채로운 팬서비스를 펼쳐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소속사는 “이번 팬미팅은 2011년 4월 19일 데뷔한 에이핑크의 8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로 더욱 의미가 깊은 만큼 특별한 기획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에이핑크가 8살로 돌아가 운동회를 펼치는 콘셉트로 꾸며질 이번 이벤트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지난 1월 미니 8집 ‘PERCENT(퍼센트)’의 ‘%%(응응)’으로 완전체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연기, 예능, 광고 분야에서 개인 활동을 활발히 펼쳐온 에이핑크는 현재 팬미팅 준비에 매진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