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금새록, 걸크러쉬→러블리…반전매력 ‘승아 홀릭’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열혈사제’ 금새록/ 사진=SBS 방송화면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의 금새록이 이전과 다른 반전 매력으로 안방을 사로잡았다.

금새록은 ‘열혈사제’에서 서승아를 맡아 열연하고 있다. 극 중 해일(김남길 분)과 대영(김성균 분)의 공조 수사에 든든한 조력자로 활약하고 있는 가운데, 해일을 향한 덕심인지, 설렘인지 모를 감정을 통해 사랑스러운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범인을 잡기 위해선 육탄전도 마다하지 않는 서승아 형사. 그런 자신을 위험천만한 상황에서 구해준 해일에게 존경심을 느끼게 됐다. 이후 혼자 생각하며 웃기도 하고, 자신이 다치는 것엔 무덤덤 하지만 그가 다치는 것에는 그 누구보다 분노하며 걱정했다.

그러나 해일에 대한 마음을 경선(이하늬 분)에게 들켰을 때는 창피한 듯 ‘허 눈치깠어, 이씨’라며 복잡한 심경을 내비쳤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승아 반응이 너무 사랑스럽다’, ‘표정이 귀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처럼 금새록이 분한 서승아는 당찬 강력팀 형사답게 자신만의 방식으로 감정을 표현하고 있다. 짜릿한 액션은 물론 순수한 매력을 뽐내는 러블리함까지, 매회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승아는 이영준(정동환 분)신부의 시신을 유기한 장소 관련 브리핑을 직접 진행하거나 ‘구담구 카르텔’의 새로운 인물을 알아내는 등 공조 수사에 적극적으로 가담해 제 몫을 톡톡히 하고 있다. 계속되는 승아의 활약상은 오늘 오후 10시 SBS ‘열혈사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