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유재환X김연자, ‘마이크 콤비’ 결성…제2의 ‘아모르파티’ 탄생 조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전참시’ 유재환-김연자/ 사진제공=MBC

유재환이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곡을 영업하던 중 김연자와 ‘마이크 콤비’를 결성해 모두의 엉덩이를 들썩이게 할 예정이다. ‘아모르 파티’를 잇는 제2의 히트곡이 탄생될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오늘(23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 46회에서는 유재환과 김연자의 흥 터지는 만남이 공개된다.

마이크를 잡고 흥을 발산하고 있는 유재환과 김연자의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특히 김연자는 한껏 흥이 오른 상태로 노래를 부르고 있다.

이는 유재환이 김연자에게 자신이 만든 곡을 들려준 상황. 유재환은 김연자가 나오는 꿈을 꾸고 만든 노래가 있다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비장의 안무와 함께 곡을 공개해 김연자를 빵 터뜨리게 만들었다고 전해져 관심을 끈다.

유재환의 곡을 들은 김연자 또한 슬슬 리듬을 타더니 급기야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폭풍 열창을 하는 등 흥을 분출했다는 후문이다. 유재환은 “곡 주인을 만났습니다!”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녀와 함께 흥을 뿜어내 작업실을 발칵 뒤집었다고 전해져 웃음을 더한다.

특히 유재환이 양 팔을 뻗고 감격에 찬 환호를 내지르고 있어 과연 그가 김연자에게 곡을 판 것인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23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