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란, “헤이즈, 위로의 감성 갖고 있어 공감하고 좋아한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수란,쇼케이스

싱어송라이터 수란. 이승현 기자 lsh87@

싱어송라이터 수란이 헤이즈의 감성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22일 오후 서울 삼성동 슈피겐홀에서 열린 수란의 두 번째 미니 앨범 ‘Jumpin” 발매 기념 쇼케이스였다.

헤이즈는 4번 트랙 ‘그놈의 별’에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수란은 “헤이즈는 위로의 감성이 있다. 여자라 그런지 공감이 가고 좋다. 위로를 받는 입장이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 헤이즈한테 직접 연락해서 곡을 보내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헤이즈가 도와줘서 완성을 했다. (헤이즈를 포함해) 그 곡을 도와준 분들이 평화의 아이콘 같은 느낌이라 듣기 편안하고 좋게 마무리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곡의 작곡에는 수란, 헤이즈, 조정치가 참여했다.

‘Jumpin”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