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스, 오는 29일 몽골 초청 공연 떠난다…K팝 열풍 전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엘리스. / 제공=엘리트

그룹 엘리스(ELRIS)가 K팝 한류문화 확산을 위해 몽골을 방문한다.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는 22일 “엘리스가 몽골 문화교류 행사의 공식 초청을 받아 오는 29일 몽골로 출국한다”고 밝혔다.

엘리스의 몽골 방문은 화보형 문화 연예 매거진 인스타(INSTAR)와 몽골민족대학교(총장 조윤선) 간의 문화교류를 위해 추진된 행사이다. 한류문화를 몽골에 정착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전망이다.

특히 이번 방몽 일정 중에는 몽골 아이돌과의 협업 공연도 기획돼 있어 향후 K팝과 몽골 가요계의 교류를 위한 디딤돌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후너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엘리스의 몽골 방문이 현지 한류문화 정착과 확산에 기여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어 뿌듯하고 좋은 기회를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엘리스가 이번 방몽 일정에 공식 초청을 받은 만큼 K팝 열풍이 몽골까지 이어지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