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기로 우리 못 이긴다”…‘복면가왕’ 김구라 자신감에 복면가수 ‘주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복면가왕’ 촬영 현장/사진제공=MBC ‘복면가왕’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클림트의 4연승을 막아설 준결승 진출자 4인이 화려한 실력으로 무대를 꾸민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노래 실력을 출중하지만 2% 부족한 개인기 실력을 선보인 복면 가수들이 등장한다. 복면 가수들은 ‘개인기 마에스트로’ 김구라와 개인기 스틸(?) 전문 판정단들에게 개인기를 싹쓸이 당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 복면 가수는 발로 종이를 옮기는 ‘발 개인기’를 준비했는데, 이를 지켜보던 김구라는 “발 개인기는 우리가 전문이다. 발로 하는 개인기는 못 이긴다”라며 김원효와 함께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를 지켜보던 상대 복면 가수 역시 뺏고 빼앗기는 개인기 전쟁에 참여해 대결에 불을 붙였다.

또 다른 복면 가수는 셀럽파이브의 댄스를 개인기로 준비했다. 이를 매의 눈으로 지켜보던 신봉선은 복면 가수와의 콜라보 무대에서 “동선이 한번 부딪힐 뻔 했다. (복면 가수가) 실수한 것 같다”며 걸그룹답게 복면 가수의 개인기를 코치하기도 했다.

복면 가수들의 노래 대결만큼이나 치열한 판정단들과 복면 가수들의 개인기 열전은 오는 24일 오후 5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