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김병철, 시청자 매료시킨 ‘악역의 품격’…남궁민과 본격 맞대결 예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닥터 프리즈너’ 배우 김병철 / 사진제공=KBS2

KBS2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서 배우 김병철이 극 중 비리의 중심에 선 선민식으로 변신해 압도적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닥터 프리즈너’에서 선민식(김병철)은 이재환(박은석)의 교통사고 현장에 나이제(남궁민)가 있었다는 소식을 접하고 나이제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이어 자신의 계획에 장애물이 된 나이제에게 날을 세우며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선민식은 이재환의 생명이 위험해졌고 수술을 집도할 수 있는 담당 전문의가 없어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긴급한 상황에서도 계획이 틀어질까 나이제를 막으려는 야비한 면모를 보였다. 결국 나이제가 수술을 집도하게 되었고 이재준(최원영)과 모이라(진희경)의 사이에서 난처한 처지에 빠진 선민식은 나이제를 보며 “빌어먹을 자식”이라고 내뱉었다.

기대했던 VIP 센터장 취임이 보류되자 화가 치민 선민식은 자신의 왕좌인 교도소로 돌아갔다. 하지만 인사조차 하지 않는 사람들과 더불어 자신의 방에서 진료중인 나이제와 대면해 분노를 폭발시켰다. 그런가 하면 교통사고의 전말을 알게 된 선민식은 승기를 잡은 얼굴로 “이재환이 교통사고, 자네가 계획한 거지?”라며 나이제와 본격적인 맞대결을 펼칠 것으로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했다.

이렇듯 김병철은 탁월한 강약 조절로 악인 선민식을 능수능란하게 소화해내며 극을 쥐락펴락하고 있다. 극의 긴장과 재미를 동시에 주무르는 김병철의 몰입감 높은 연기가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한다.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하는 김병철의 열연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KBS2 ‘닥터 프리즈너’에서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