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빈 KBS 간판 아나운서, 입사 14년 만에 사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조수빈 아나운서./ 사진=KBS

조수빈(38) KBS 아나운서가 14년간 몸담아왔던 회사를 떠나 프리랜서의 길을 걷는다.

KBS 관계자는 지난 21일 “조 아나운서가 이달 초 퇴사 의사를 밝혔다”며 “4월 중순께 사표가 수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 아나운서는 사표가 수리될 때까지 KBS2 ‘그녀들의 여유만만’을 포함해 출연 중인 프로그램을 정리할 예정이다.

2005년 KBS 31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한 조 아나운서는 2008년부터 4년간 평일 ‘KBS 뉴스 9’를 진행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