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처럼 따뜻했다”…이종혁, ‘봄이 오나 봄’ 종영 소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봄이 오나 봄’ 방송 화면

MBC ‘봄이 오나 봄’에서 이유리의 조력자 역할을 자청한 이형석 역의 배우 이종혁이 “형석이로 사는 동안 행복했다”는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종혁은 지난 21일 종영한 ‘봄이 오나 봄’에서 약의 부작용으로 인해 한 달에 한 번 몸이 바뀌는 이봄(엄지원)과 보미(이유리)의 비밀을 유일하게 눈치 채고 이를 도와주는 형석(이종혁)으로 마지막까지 활약했다.

이종혁은 소속사 다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추운 겨울에 시작한 ‘봄이 오나 봄’이 진짜 제목처럼 봄바람이 불어오는 시점에서 끝을 맺어서 감회가 새롭다”며 “‘봄이 오나 봄’은 봄과 같이 따뜻하고 유쾌한 작품이었다. 좋은 추억을 안고 마치게 돼 기억에 오래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좋은 작품을 선물해준 작가님과 감독님, 처음부터 마지막 순간까지 보이든 보이지 않던 작품을 위해 고생했던 스태프들과 배우들 모두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형석으로 사는 동안 즐겁고 행복했다. 마지막으로 우리 ‘봄이 오나 봄’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사랑하고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했다.

바른 뉴스보도를 철칙으로 정의를 추구하는 멋진 기자의 모습에서부터 무심한 듯 보여도 알고 보면 제일 먼저 나서서 도와주는 다정함까지, 이종혁은 다채로운 매력으로 극의 재미를 이끌며 다시 한 번 ‘믿고 보는 배우’임을 입증했다.

지난해 드라마 ‘최고의 이혼’부터 ‘봄이 오나 봄’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등을 통해 열연을 펼쳤던 이종혁은 예능 프로그램 ‘지붕위의 막걸리’ ‘정글의 법칙-북마리아나’ 등에도 출연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