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첫 혐의 인정은 몽키뮤지엄 불법 영업 “따라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승리,서울지방경찰청

승리.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가 지난 21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의 비공개 소환 조사에서 첫 혐의로 클럽 몽키뮤지엄 불법 영업을 인정했다.

승리는 몽키뮤지엄이 유흥업소임에도 일반음식점으로 등록해 영업했다는 혐의(식품위생법 위반)를 받았다. 몽키뮤지엄은 승리가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와 함꼐 차린 클럽이라고 알려졌다.

KBS의 보도에 따르면 승리는 조사에서 개업할 당시 이러한 불법성, 즉 일반음식점 신고가 법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사전에 인지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승리가 자신과 관련한 혐의를 인정한 것은 ‘버닝썬 사태’가 불거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경찰에 출석한 지 네 번째에 자신의 혐의 중 일부를 인정한 것이다.

승리는 또한 주변의 다른 클럽들도 일반음식점이나 사진관 등 다른 업종으로 신고하는 것을 보고 따라했고, 단속 적발 이후에는 시정했다고 진술했다는 전언이다.

강남경찰서는 2016년 개업 당시 주변 업소의 신고로 몽키뮤지엄을 적발해, 영업 담당자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또 강남구청은 몽키뮤지엄에 과징금 4080만 원의 처분을 내렸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