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플 때 사랑한다’ 류수영, 박한별에 “마리야 집에 가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주말특별기획 ‘슬플 때 사랑한다’ 예고편/사진제공=DK E&M, 헬로콘텐츠

MBC 주말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극본 송정림, 연출 최이섭 유범상) 속 류수영을 피해 성형까지 감행한 박한별이 다시 그를 만난다.

오는 23일 오후 9시 5분 방송되는 ‘슬플 때 사랑한다’ 17~20회 예고편에는 서정원(지현우)의 아내 우하경(박한별)인 척을 하고 강인욱(류수영 분)을 만나는 윤마리(박한별)의 모습이 담겼다.

지난 방송에서 마리는 주해라(왕빛나)에게 “하경이가 돼서 강인욱 사장을 만나주세요” 라는 부탁을 받았다. 해라는 이것이 마리가 완벽하게 숨을 수 있는 방법이자 마리에게 새 삶을 선물해준 정원에게 보답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설득했다. 마리는 고심 끝에 해라의 제안을 받아들이고 인욱과 만나기로 결심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예고편은 마리와 인욱이 갤러리에서 만난 것으로 시작했다. 인욱을 만난 마리는 ‘두려워 하지마. 넌 지금 윤마리가 아니야’ 라며 애써 침착한 모습을 보인다. 인욱은 “우하경이, 우하경이 왜” 라고 되뇌며 궁금증을 높이는 한편 마리가 하고 있던 스카프를 잡아당기며 마치 무엇인가 알아챈 표정을 지었다.

이어 인욱은 정원과 마리와 함께 저녁식사를 함께 하며 “내 아내가 어디 있는지 찾았다” 고 고백했다. 정원이 “아내 이야기는 그만 하시죠” 라며 무마하려했지만 오히려 인욱은 더욱 기세등등한 표정으로 “만나러 갈 겁니다, 당장” 이라고 말해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예고편 말미에는 마리의 집에 인욱이 찾아와 충격을 안긴다. 겁에 잔뜩 질린 채 숨어있는 마리의 어깨를 거칠게 움켜쥐는 인욱의 모습이 펼쳐졌다. “마리야, 집에 가자”라는 인욱의 말이 긴장감을 자아냈다.

‘슬플 때 사랑한다’ 제작진은 “해라의 위험한 제안을 받아들인 마리가 하경의 얼굴로 마침내 인욱과 마주하게 됐다”며 “과연 인욱이 얼굴이 달라진 마리를 알아볼 수 있을지, 또 정원은 위험에 빠진 마리를 지킬 수 있을지 마리를 둘러싼 두 남자의 행보를 주목해 달라”고 했다.

‘슬플 때 사랑한다’는 1999년 일본 TBC에서 방영된 노지마 신지 작가의 ‘아름다운 사람’을 정식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사랑은 흔하나 진짜 사랑은 힘든 시대에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남녀의 격정 멜로드라마다.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