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몽’ 남규리, 캐릭터컷 공개…고혹美 발산하는 재즈싱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몽’ 남규리 캐릭터컷/사진제공=MBC ‘이몽’

MBC ‘이몽’에서 남규리가 고혹미를 내뿜는 경성구락부의 재즈싱어 미키로 변신한 모습이 포착됐다.

‘이몽’ 제작진은 22일, 남규리(미키 역)의 캐릭터 컷을 공개했다.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드라마 ‘이몽’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태왕사신기’로 국내외 흥행 신화를 이끈 윤상호 감독과 ‘아이리스’ 시리즈를 집필한 조규원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 이요원, 유지태, 임주환, 남규리, 허성태, 이해영, 조복래 등이 출연하며, 오는 5월 방송 예정이다.

남규리는 매혹적이고 당당한 매력을 가진 경성구락부의 재즈싱어 미키로 분한다. 미키는 이영진(이요원 분)의 진심에 마음의 문을 열고 둘도 없는 단짝 친구가 되지만, 이후 자신이 좋아하던 후쿠다(임주환 분)의 시선이 이영진을 향하고 있음을 눈치채고 묘한 삼각관계를 형성할 예정이다. 미키는 본능적인 직감을 바탕으로 얽히고 설키는 관계 속에 시한폭탄 같은 키를 쥐게 된다고 해 궁금증이 고조된다.

범접할 수 없는 고혹미를 발산하고 있는 남규리의 캐릭터 컷은 시선을 끈다. 화려한 보석으로 장식된 스킨 색의 원피스와 독특한 레이스 헤어 장식까지 소화하고 있는 자태가 아름답다. 빠져들 것만 같은 깊은 눈빛과 살짝이 미소 지은 입 꼬리에서 뿜어져 나오는 치명적인 매력이 뭇 남성들의 심장 떨림을 배가시킨다.

남규리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드라마라는 뜻 깊은 작품에서 연기하게 돼 너무나 큰 영광”이라면서 “매 순간 나라의 독립을 위해 애쓰셨던 분들의 피와 땀, 열정을 느끼며 촬영에 임하고 있다. 미키라는 캐릭터로 ‘이몽’에 활력을 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