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이동건, 천상 로맨스 서막 알리는 대본 리딩

[텐아시아=우빈 기자]

‘단, 하나의 사랑’ 대본 리딩 현장 / 사진제공=KBS

KBS2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의 설레는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5월 15일 첫 방송 예정인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 한 톨 없는 독한 발레리나 이연서(신혜선 분)와 낙천주의 사고뭉치 천사 단(김명수 분)의 이야기를 그린 예측불가 판타스틱 천상 로맨스. 안방극장을 물들일 춤의 향연, 발레리나와 천사의 눈부신 만남을 예고하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달 18일 KBS 별관에서 진행된 ‘단, 하나의 사랑’ 대본리딩 현장에는 신혜선, 김명수, 이동건, 김보미, 도지원, 김인권 등 배우들과 이정섭 감독, 최윤교 작가를 비롯한 제작진이 총출동했다.

신혜선은 까칠하고 도도한 발레리나 이연서를 자신만의 색깔로 그려냈다. 신혜선은 순식간에 연기에 몰입해 발레리나 변신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낙천주의 사고뭉치 천사 김단으로 분한 김명수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연기를 펼치며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똘기 충만한 천사 단의 모습을 생동감 넘치게 담아내며, 드라마 속 그의 활약을 예고했다.

특히 신혜선과 김명수의 신선한 조합은 ‘단, 하나의 사랑’의 기대 포인트다. 두 배우는 차가운 독설을 내뱉는 발레리나 ‘이연서’와 호기심 가득한 천사 ‘단’의 만남 장면을 환상의 케미로 그려냈다. 첫 호흡부터 기대를 높인 신혜선, 김명수의 만남이 화면에선 어떻게 펼쳐질지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동건은 발레단 예술감독 지강우 역으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극중 지강우는 남다른 예술 안목의 소유자. 이동건은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매력적인 어른 남자와 예술가의 모습을 그려냈다. 실제 무용과 출신의 김보미의 발레리나 변신에도 관심이 쏠린다. 김보미는 극 중 신혜선에게 미묘한 라이벌 의식을 느끼는 발레리나 금니나를 맡았다. 뛰어난 발레 실력과 안정적인 연기로 안방극장에 단단한 눈도장을 찍을 전망이다.

명품배우 도지원과 김인권의 존재감도 빼놓을 수 없다. 도지원은 발레단 단장 최영자 역을 맡는다. 최영자는 발레단의 흥행을 위해서라면 못할 게 없는 야망 넘치는 인물이다. 김인권은 대천사 후로 분해, 극중 김명수와 천사 선후배 케미를 만든다. 연기력 출중한 배우들의 시너지가 극을 풍성하게 채우며 몰입도를 높였다.

이날 ‘단, 하나의 사랑’의 대본 리딩 현장에는 전, 현직 발레리나들도 참석해 특별함을 더했다. 그만큼 발레 드라마로서 완벽한 준비를 기울이고 있는 것. ‘댄싱9’으로 이름을 알린 현대무용가 최수진은 ‘단, 하나의 사랑’의 아름다운 무대를 책임지는 안무 감독으로서 자리를 함께해 시선을 모았다.

4시간여 동안 지친 기색 없이 각자 맡은 캐릭터, 극에 몰입한 대본 리딩이었다. 신혜선, 김명수, 이동건, 김보미, 도지원, 김인권 등 배우들은 서로의 호흡을 확인했고, 이정섭 감독은 디테일한 지휘로 리딩 현장을 이끌었다. 첫 호흡부터 이토록 눈부신 열정과 몰입을 보여준 ‘단, 하나의 사랑’이 과연 어떤 판타스틱한 드라마를 펼쳐낼지 기대가 더해진다.

‘단, 하나의 사랑’은 5월 15일 첫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