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의 참견’ 광희 “코 성형한 사람들은 비추”…미세먼지 마스크 전격 분석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KBS Joy ‘쇼핑의 참견’ / 사진제공=KBS Joy

KBS Joy 예능프로그램 ‘쇼핑의 참견’ 광희가 살신성인 자세로 미세먼지 마스크를 분석한다.

21일(오늘) 방송되는 ‘쇼핑의 참견’ 2회에서는 폼 나는 미세먼지 마스크를 찾기 위한 5MC 가수 이상민·민경훈, 방송인 광희, 모델 송해나, 레인보우 지숙의 폭포수 같은 예리한 참견들이 쏟아진다.

이날 ‘쇼핑의 참견’에는 출퇴근 시간이 3시간이라는 직장인의 사연이 소개된다. 일반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지만 정장에도 안 어울리고 개성도 없어 보여 고민이라고. 이에 5MC들은 미세먼지를 완벽하게 막아주면서 폼도 나는 기능과 스타일을 완벽하게 갖춘 마스크를 찾고자 수 많은 종류의 미세먼지 마스크를 비교 분석한다.

이 가운데 광희는 비주얼 쇼크를 일으키는 마스크를 선택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광희의 모습을 본 송해나는 “세상 망했는데?”라며 충격적인 반응을 보이는 가하면 광희는 흡사 재난 영화를 연상케 하는 깨알 상황극을 펼쳐 스튜디오를 빵 터트렸다는 후문이다.

착용을 해본 광희는 “코 성형한 사람들은 비추”라며 솔직한 리뷰를 쏟아냈다고 해 광희의 살신성인을 부른 미세먼지 마스크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5MC들이 최종 선택한 미세먼지 마스크는 21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되는 ‘쇼핑의 참견’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