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의’ 연정훈, 고준희 인질로 잡았다…송새벽 “내가 죽을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빙의’ 스틸컷 / 사진제공=OCN

‘빙의’에서 연정훈이 고준희를 인질로 잡고 위협하는 충격적인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20일 방송된 ‘빙의’에서 황대두(원현준)는 오수혁(연정훈)의 몸에 들어가 범행을 저질렀다. 사건 현장에서 황대두의 시그니처를 확인한 강필성(송새벽)은 그가 살아있다고 의심했다. 하지만 그의 영혼이 다른 누군가에게 빙의됐을 거란 사실은 상상도 못하고 있기에 강필성이 진실에 어떻게 다가갈 수 있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방송 직후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는 선양우(조한선)가 황대두의 영혼을 소환하기 위해 찾았던 금조(길혜연)의 신당을 강필성과 홍서정(고준희)이 찾아갔다. 어지럽혀진 신당 안에는 선양우에게 살해당한 금조와 조수였던 여자의 시체가 방치돼있다. 경악하는 강필성과 달리 홍서정은 두 사람을 조용히 지켜본다. 이어 홍서정의 신어머니는 “지옥문이 열려. 걷잡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질 거다”라고 예고했다. 쏟아지는 미스터리가 절정에 이른 가운데 충격적인 장면이 등장한다.

“천천히 세상을 망가트릴 거야. 게임을 즐겨보자고”라던 황대두가 선택한 타깃은 강필성이 마음에 담은 홍서정이었던 것. 위협당하는 홍서정과 그런 그녀를 바라보며 눈물 흘리는 것밖엔 할 순 없는 강필성의 모습이 이어졌다. “그 여자 놔줘. 내가 죽을게”라며 간절한 마음을 전하던 강필성은 오수혁으로부터 홍서정을 지켜낼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너도 그렇지? 나도 네가 다 느껴져”라는 오수혁의 속삭임은 영이 강한 홍서정이 연쇄살인마 황대두의 영혼을 알아챘건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제작진은 “강필성과 홍서정이 그간 발생했던 미스터리했던 사건들의 진실에 다가간다. 또한 연쇄살인마가 오수혁을 이용해 어떤 일을 꾸미는지 그 실마리가 드러날 예정”이라고 예고하며 “강필성과 홍서정이 사건의 진실에 어떻게 다가가는지, 이후 두 사람의 선택과 위기를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빙의’는 21일(오늘)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