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특별한 형제’ 이솜 “신하균·이광수와 단 한 번 술자리로 친해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이솜이 21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의 이솜이 신하균-이광수와 친해진 비화를 털어놨다.

21일 오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신하균, 이광수, 이솜이 참석했다.

이날 신하균은 “이광수, 이솜과 대본 연습할 때 처음 봤는데 다들 낯가림이 있어서 말이 없었다”며 첫만남을 떠올렸다.

이솜은 “낯가림도 있지만 두 분이 워낙 선배님들이라 어려웠는데 한 번의 술자리로 친해졌다”고 밝혔다.

이광수도 “단 한 번의 술자리로 그렇게 친해질지 몰랐다”며 웃었다.

‘나의 특별한 형제’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와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우정을 담은 휴먼 코미디다. 오는 5월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