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 엑스투’ MC 강호동+트와이스·레드벨벳 출연 확정…5월 첫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300 엑스투’ 강호동(왼쪽 시계방향), 트와이스, 레드벨벳 / 사진=각 소속사 제공

‘300 엑스투’에 걸그룹 트와이스와 레드벨벳이 출연해 팬들과 역대급 퍼포먼스 무대를 선보인다.

‘300 엑스투’는 뮤지션과 팬들의 협동 무대를 담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시즌1에 이어 강호동이 MC를 맡은 가운데 더욱 업그레이드 된 규모와 화려한 뮤지션 라인업, 강력해진 재미를 예고하고 있다.

지난 시즌 두 팀의 뮤지션이 출격해 대결을 이뤘던 것에서 나아가 이번 시즌에는 대결 구도 없이 한 회에 한 팀의 뮤지션만 등장한다. 뮤지션과 그 뮤지션을 응원하는 300명의 팬이 함께 만드는 ‘떼창 퍼포먼스’에 더욱 집중하는 것이다. 뮤지션과 팬들이 합심하여 퍼포먼스를 성공하는 순간 벅차오르는 감동과 짜릿한 전율이 전해질 예정이다.

특히 이름만 들어도 기대감이 수직 상승하는 뮤지션 라인업이 공개돼 이목을 사로잡는다. 대한민국 대표 걸그룹 트와이스와 레드벨벳이 출연을 확정 지은 것. 중독성 넘치는 음악과 따라하고 싶은 댄스 무대로 대중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두 팀이 팬들과 힘을 합쳐 어떤 퍼포먼스를 선보일 지 관심이 집중된다.

무엇보다 ‘300 엑스투’는 시청자의 적극적인 참여로 완성되는 프로그램이 될 전망이다. 지난 시즌처럼 떼창러들을 모집할 계획은 물론 시청자들이 직접 함께 부르고 싶은 ‘워너비 뮤지션’을 뽑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기 때문이다.

시즌1에 이어 ‘300 엑스투’의 연출을 맡은 권성욱PD는 “지난 시즌보다 더욱 강력한 무대를 준비 중이다. 트와이스와 레드벨벳을 시작으로 시청자가 직접 뽑은 ‘워너비 뮤지션’까지 탄탄한 라인업을 계획하고 있다. 뮤지션과 300명 떼창러들의 협업 무대에 집중하여 역대급 재미와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해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

‘300 엑스투’ 오는 5월 첫 방송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