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특별한 형제’ 이광수 “신하균, 유재석·조인성과 비교? 꿀딴지 같은 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신하균과 이광수가 21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의 이광수가 신하균이 유재석-조인성과 비교했을 때 제일 다정다감하다고 밝혔다.

21일 오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신하균, 이광수, 이솜이 참석했다.

이광수는 ‘예능형’ 유재석, ‘현실형’ 조인성과 남다른 친분을 유지하고 있다. 이번 영화를 찍으면서 신하균과 급속도로 친해졌다.

이날 이광수는 “유재석, 조인성 두 분이 이런 공식적인 자리에서 내가 얘기하는 걸 다 찾아본다고 하더라. 그래서 조심스럽다”며 “굳이 비교하자면 각자 스타일이 있지 않느냐. 신하균 형이 제일 다정다감하다”고 밝혔다.

이어 “챙겨주는 스타일이 다 다른데 조인성 형은 무뚝뚝하지만 챙겨주는 츤데레 스타일, 재석이 형은 장난 치면서 챙겨주는 스타일”이라며 “신하균 형은 대놓고 챙겨준다. ‘넌 이걸 고마워하지 않으면 사람도 아니야’ 이렇게 생각할 정도로 섬세하다. 달콤하다. 꿀딴지 같은 형이다”라고 말했다.

‘나의 특별한 형제’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와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우정을 담은 휴먼 코미디다. 오는 5월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