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2’ 대본 연습 현장 공개…이권 감독 “머릿속 그림 구체화 되는 느낌” 극찬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구해줘2’ 대본 연습 현장 / 사진제공=OCN

OCN 새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 대본 연습 현장이 공개됐다.

‘구해줘2’는 궁지에 몰린 마을을 구원한 헛된 믿음과 그 믿음에 대적하는 미친 꼴통의 나 홀로 구원기를 담은 작품이다. 지난달 상암동에서 진행된 대본 연습 현장에는 이권 감독과 서주연 작가를 비롯해 배우 엄태구·천호진·이솜·김영민·조재윤·한선화·오연아·임하룡·이주실·서영화·우현·김수진·김영선·김미화·백수장·성혁 등 주요 출연진이 총출동해 현실 마을을 들여다보는 듯한 끈끈한 케미로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먼저 헛된 믿음에 도전하는 미친 꼴통 김민철 역의 엄태구는 첫 대사부터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하며 극에 녹아들었다. 오랜만에 돌아온 고향 월추리의 이상한 낌새를 눈치 채고 정면 대응하는 이야기를 설득력 있게 담아내며 흡입력을 높였다.

천호진은 부연 설명이 필요 없는 연기력으로 묘한 매력을 가진 의문의 남자 최경석을 완벽히 표현했다.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현장에 있던 배우들의 자발적 호응까지 끌어내는 모습은 외지인 최경석이 마을 사람의 신임을 얻는 과정을 기대케 했다.

김민철 동생 김영선 역의 이솜 또한 특유의 매력으로 몰입도를 배가시켰다. 반복되는 지옥 같은 일상 속에서 성철우(김영민)를 만나며 조금씩 흔들리고 변화하는 영선의 복잡한 심리를 섬세히 그려낸 것. 마을을 변화시키는 성직자 성철우 역의 김영민도 탄탄한 연기로 극에 무게를 더했다. 월추리에 내려온 성철우가 마을에 조금씩 녹아드는 변화가 어떤 결과를 만들어낼지 기대가 높아진다.

또한 ‘구해줘’에 이어 ‘구해줘2’에도 등장하는 파출소장 역의 조재윤부터 민철의 첫사랑 고마담 역의 한선화, 월추리의 수상한 며느리 진숙 역의 오연아, 마을 일에 앞장서는 이장 역의 임하룡 등 이름만 들어도 기대감 넘치는 베테랑 배우들은 첫 만남부터 자연스러운 합동력을 보여줬다. 친한 사람들끼리만 부를 수 있는 재치 있는 호칭과 대사를 유쾌하게 소화해 마을 전체를 휘감는 기묘한 분위기를 살리며 앞으로를 기대케 했다.

대본 연습이 끝난 후 “너무 훌륭하다”고 입을 연 이권 감독은 “머릿속으로 그리던 그림이 구체화 되는 것 같아 만족 그 이상이다. 이대로 쭉 가면 될 것 같다”고 극찬했다. 서주연 작가는 “너무 잘 해 주셔서 따로 할 말이 없다. 덕분에 앞으로 대본 쓸 때 더욱 수월하게 쓸 수 있을 것 같다”는 감사 인사를 덧붙였다.

대본 연습부터 최고의 몰입감을 선보인 ‘구해줘2’는 영화 ‘도어락’을 통해 장르물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권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각종 국제영화제에서 작품성을 인정받은 연상호 감독의 애니메이션 ‘사이비’를 원작으로 선택했다. 신예 서주연 작가가 집필을 맡아 원작을 뛰어넘는 완성도를 선보일 계획이며 연상호 감독은 이번 작품에서 크리에이티브 자문으로 참여해 힘을 보탤 예정이다.

‘구해줘2’는 오는 5월 첫 방송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