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손은서 “즐거웠던 현장, 많이 그리울 것”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손은서/사진제공=사진제공=점프엔터테인먼트

배우 손은서가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극본 이혜선 연출 김상호) “현장이 많이 그리울 것 같다”며 종영 소감을 남겼다.

소속사 점프엔터테인먼트는 오늘(21일) 종영을 앞두고 있는 ‘봄이 오나 봄’에서 최서진 역을 맡은 손은서의 소감과 함께 마지막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손은서는 “‘봄이 오나 봄’은 처음부터 끝까지 유쾌함 그 자체였다. 이런 드라마에 한 일원으로 참여할 수 있어서 즐거웠다”며 “촬영장에는 언제나 웃음소리가 넘쳤다. 김상호 감독님을 선두로 모두가 항상 웃으며 긍정 에너지를 뿜어냈다. 좋은 기억만이 가득 남은 현장이기에 정말 그리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어찌 보면 밉게 보일 수 있었던 ‘최서진’이라는 인물에 생명력을 불어넣을 수 있었던 건 함께한 배우들과 감독님, 그리고 스태프분들 덕분이다. 서로 따뜻한 격려도 아낌없이 해주면서 ‘같이 만들어나간다’는 것의 의미를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그동안 많은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손은서의 마지막 촬영 현장이 담겨있다. 손은서는 장난기 가득한 표정과 환한 미소를 지으며 동료 배우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화기애애했던 현장 분위기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또한 모든 촬영이 종료된 후에는 마지막 회 대본을 들고 인증 사진을 남기며 종영의 아쉬움을 달래고 있다.

극 중 손은서는 맛깔나는 연기를 펼치며 재미를 높였다. 초반에는 완벽한 비서의 모습과 불륜을 저지르는 모습까지 두 얼굴을 드러내며 분노 유발자로 등극하는가 하면, 후반에는 허당 매력을 발산하며 악역이지만 귀여운 면모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손은서는 오는 5월 방송되는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보이스3’(극본 마진원 연출 남기훈)에서 골든타임팀 콜팀의 브레인 박은수 역으로 다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