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PHOTO]육상효 감독 ‘함께여서 행복했던 영화’

[텐아시아=조준원 기자]육상효 감독이 21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육상효 감독,나의 특별한형제

육상효 감독이 21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와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우정을 그린 휴먼 코미디.

신하균, 이광수, 이솜 등이 출연하며 오는 5월 개봉 예정이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