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오늘(21일) 종영…이유리X엄지원, “봄보미 연기 행복했어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사진제공=MBC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극본 이혜선, 연출 김상호)의 이유리와 엄지원, 이종혁, 최병모가 종영소감을 전했다.

매회 유쾌한 웃음으로 시청자들을 즐겁게 만들었던 ‘봄이 오나 봄’의 주연 배우 이유리, 엄지원, 이종혁, 최병모는 오늘(21일) 드라마 종영을 앞두고 종영 소감을 전하며 아쉬운 마음을 달랬다.

김보미와 이봄을 오가며 활약한 이유리는 “이제 끝이라니 너무 아쉽고 많이 허전합니다. ‘봄이 오나 봄’을 통해 매일 매일이 즐거웠습니다. 감독님께 많은 것을 배웠고 좋은 대본으로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습니다”라고 밝혔다.

엄지원 또한 “봄보미를 연기하며 웃을 수 있고 웃음을 나눌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 봄보미 역을 맡아 연기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감독님, 작가님 감사드립니다. 함께한 우리 모든 스태프들, 배우님들 고맙고 애정합니다. 마지막으로 봄보미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머리 숙여 감사 인사드립니다”라고 했다.

MBS 보도국 뉴스 팀장 이형석으로 ‘츤데레 매력’을 보여준 이종혁은 “카메라가 돌아가는 매 순간 즐겁게 촬영했습니다. 스태프분들이 잘 챙겨주셔서 감사했고 덕분에 ‘봄이 오나 봄’과 행복했던 기억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끝까지 시청해주신 봄이 오나 봄 시청자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고 말했다.

야망 넘치는 국회의원 박윤철을 맡은 최병모는 “촬영 내내 즐겁고 행복했습니다. 특히 감독님과 너무나 좋은 동료들을 만나 배우고 느낀 점이 많았습니다. ‘봄이 오나 봄’은 뒤돌아 생각하면 자꾸 미소 지어지는 봄날 햇살 같은 작품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라며 미소 지었다고 한다. 

이유리, 엄지원 두 배우의 워맨스 케미가 돋보였던 ‘봄이 오나 봄’은 오늘(21일) 오후 10시에 마지막회 방송을 앞두고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