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예나, 발레리나 役으로 ‘단 하나의 사랑’ 합류…신혜선·김명수와 호흡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이예나

배우 이예나가 KBS2 ‘단 하나의 사랑’에 합류한다.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 한 톨 없는 독한 발레리나 이연서(신혜선)와 낙천주의 사고뭉치 천사 단(김명수)의 이야기를 담은 로맨스 드라마로, 신혜선, 김명수, 이동건 등의 캐스팅 돼 관심을 모으고 있는 기대작이다.

이예나는 극 중 발레리나 ‘황정은’ 역을 연기한다. 정은은 과거 촉망받는 솔리스트였지만 임신과 출산으로 6개월의 공백을 가지고 복귀, 다시 발레리나로 재도약하기 위해 치열하게 사는 인물이다. 자존심이 강해 쉽게 자신의 약한 모습을 내비치지 않아 차가운 듯 보이지만, 알고 보면 합리적인 사고를 가진 심지 곧은 성향을 지니고 있다. 이예나는 극 중 ‘정은’’이 현실속에서 분투하는 모습을 밀도 있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끌어낼 예정이다.

이예나는 발레 전공으로 다져진 우아한 곡선과 다부진 눈매가 매력적인 신예이다. 2004년 MBC 드라마 ‘단팥빵’으로 데뷔해 지난 해 tvN ‘서클: 이어진 두 세계’, MBC 주말극 ‘부잣집 아들’에서 임팩트 있는 연기를 펼치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단 하나의 사랑’은 오는 5월 방송을 앞두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